다이칸의 고택은 한 폭의 그림을 그리듯이 조성되어 있습니다.

1층 툇마루의 넓은 유리창의 창살은 툇마루에 앉아 정원을 바라볼 때 방해가 되지 않도록 높은 곳에 있습니다. 툇마루에서 바라보는 정원은 한 폭의 그림과 같습니다.

요코야마 다이칸 기념관의 정원은 보전을 위해 출입이 금지되고 있습니다.
관내의 작품 전시는 수시로 변경됩니다.


본 기념관의 현관 앞에는 시미즈 육도 육지장석탑(만지 3년(1660))이 놓여있습니다. 교토 히가시야마의 진코지 사찰 부근은 육도의 갈림길이라고 불리며 예부터 저승으로 가는 길이라 일컬어졌습니다. 이 석탑은 육도의 갈림길에 놓여 있었던 것으로 여겨집니다.




본 기념관에는 고인이 사용하던 화구나 용구와 함께 그가 소장하던 화기 등도 전시되는 경우가 있습니다.

 

평생 스승으로 받들던 오카쿠라 텐신이 메이지 39년(1906)에 엔도 나오코와의 재혼을 축하하며 보낸 서한. 다이칸은 메이지 36년(1903)에 첫 번째 아내인 후미코가 세상을 떠나면서 나오코와 재혼했지만 나오코도 다이쇼 2년(1913)에 세상을 떠났습니다.


메이지 40년(1907) 문부 미술전시회 개최에 즈음하여, 텐신이 히시다 슌소, 다이칸을 심사위원으로 추천했지만, 슌소가 낙선했음을 전하는 취지의 서한


 


본 기념관의 현관 앞에는 시미즈 육도 육지장석탑(만지 3년(1660))이 놓여있습니다. 교토 히가시야마의 진코지 사찰 부근은 육도의 갈림길이라고 불리며 예부터 저승으로 가는 길이라 일컬어졌습니다. 이 석탑은 육도의 갈림길에 놓여 있었던 것으로 여겨집니다.
 

요코야마 다이칸 기념관의 정원은 보전을 위해 출입이 금지되고 있습니다.
관내의 작품 전시는 수시로 변경됩니다.